함동진
고난의 시2편
2010-03-25 07:10:17
http://hamdongjin.kll.co.kr/
    (시)





        주님께서 오라시기에





                                                 함동진  









     가시덤불 험로를 달려

     모래바람 광야를 헤메고

     겹겹산 준령 벼랑을 지나

     세찬 물줄기 깊은 여울의 강을 건너며

     아귀발톱 격랑의 파도 이는 대양을 질러

     긴긴 암흑의 동굴을 빠져나오고

     여명과 서광의 줄기를 따라  천국의 광명을 찾고자

     십자가의 길을 달려가나이다.





     곧게 벋은 구원의 길 아직 멀다한들

     주님 사랑이 기다리는 곳

     어딘들 못 가오리

     가진 것들 모진 것에 다 헤어져

     거친 알몸 뿐

     맨발로 달리나이다





     오직 주님의 사랑 하나를 위하여

     사막의 전갈 같은 독스런 슬픔도 외로움도 삼키며

     심장을 태웠나이다





     살집에 기름기 졸아들고

     골즙이 다한 뼈마디 삐걱대는 장단 춤이듯 절며

     남은 오라기 힘마저 다하여 오직 주님을 바라나이다





     구세주 예수 그리스도여

     주님의 향기를 흘려주소서

     사랑의 음성을 메아리쳐주소서

     오시는 발자국 소리 높여주소서





     내 믿음은 주님을 간절히 바라

     여윈 팔과 손은 주님을 사모하여

     고통일지라도 천국을 향하여 뻗었나이다





     사랑의 주님이여, 오직 한분이신 나의 사랑이시여

     이 한몸 주님 찾아가는 길에 닳고닳아

     한 줌 흙이 되어도 주님 곁에 이르기를 원하나이다





     오 눈부신 나의 구세주시여

     나의 간절한 소망이시여

     이 죄인의 믿음을 무더기 꽃으로 피워

     겟세마네 동산 대속의 십자가아래 놓아드리이까

     그리스도시여 향기를 받으소서



     어서오라 하소서.





           * 신앙은 "제일은 사랑이라" 를 실천하는 것입니다. 십자가를 지고 따름입니다.  주님을 위하고 사랑을 한다면  받는 것보다도 주는 희생이 있어야 아름답습니다,





깊은산골(長山)   함동진    

http://hamdongjin.kll.co.kr/    

http://cafe.daum.net/hamdj      



           *******************************************







(시)





       십자가에 못박은 자 뉘뇨





                                                                 함동진











             잔인한 로마병정 휘두른 채찍질

             칼의 난도질이 이보다 더할까?

             피투성이로 찢겨진 살갗

             가죽갈기 살점 저미며 온몸을 파고들었네





             딱딱하고 무거운 십자가에 짓눌려

             어깨가 으깨어져 벗겨지고 쓰려도 마다 않으시고

             험한 골고다골짜기 돌짝과 가시덤불을 헤치고 갈보리 오르셨네.





             몇 차례나 쓰러지셨던고.

             발톱과 발바닥 무릎 한 곳도 성한 곳 없었네.





             시체가 썩고 구더기가 들끓며 해골이 뒹구는 곳 강도들의 사형장에

             주님께서 십자가에 매달리심이 웬말인가  

             십자가 위 바줄에 꼭꼭 묶인 손과 발에

             대못 박는 망치소리 유대 땅 아니 온 세상에 메아리졌네.





             옆구리도 찔려 피와 물 한 방울 남기지 않고 다 쏟으시니

             그 목마름 어떠하셨겠는가?





             이 악행을 저지른 자들은

             다른 사람 말고, 바로 우리 죄인들이었음이라.

             오 주님이시어 이 죄인들을 용서하소서.







                                                                                        



        2008. 03 





        깊은산골(長山)

        함동진

        http://hamdongjin.kll.co.kr/    

        http://cafe.daum.net/hamdj    











    
  Eddie : Date : [2010-03-25]     
감사드립니다. 우리 주님의 희생과 고난은 우리의 삶에 항상 기억해야 할 신앙의 푯대이지요...!
이름        비밀번호       ※ 영문 or 숫자(4~10자)
            보안 코드를 입력하세요.          
메모
(120자)
아이콘